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문정인 이사장의 ‘평화를 위한 십계명’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이 청년들을 향해 ‘평화를 위한 십계명’을 실천할 것을 제안했다. 문 이사장은 지난 5일 서울 청파동 카페효리에서 열린 2022 한반도 평화학교 페스티벌에서 ‘한반도 평화의 해법을 찾아서’ 특강을 통해 인간 중심의 평화, 역지사지, 실사구시 등 평화를 위한 구체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이 자리엔 한반도 평화학교에 참여한 중국, 러시아, 미얀마 등 해외청년들과 국내청년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문 이사장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청년들의 질문에 “평화를 위한 십계명을 실천해 볼 것”을 제안하면서 “평화가 비록 멀고 힘든 것 같지만 우리 일상에서 얼마든지 실천할 수 있는 일들이 많다”고 강조했다.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이 5일 서울 청파동 카페효리에서 열린 2022 한반도 평화학교 페스티벌에서 '한반도 평화의 해법을 찾아서'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문정인 이사장의 강의를 유심히 듣고 있는 한반도 평화학교 참여 청년들. ⓒ유코리아뉴스

 

지난 5일 서울 청파동 카페효리에서 열린 2022 한반도 평화학교 페스티벌에서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이 '한반도 평화의 해법을 찾아서'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다음은 문 이사장이 제시한 ‘평화를 위한 십계명’을 요약한 것이다.

 

첫째, 인간 중심의 평화를 추구하라.

정치나 안보 중심의 평화가 아닌 따뜻한 온기를 주는 인간 중심의 평화가 가야 할 길이다.

 

둘째, 평화를 원하거든 평화를 준비하라.

‘평화를 원하거든 전쟁을 준비하라’는 베게티우스의 말 대신 평화를 원하거든 평화를 준비하는 게 우리의 몫이다.

 

셋째, 역지사지(易地思之)하라.

평화의 기본은 역지사지다. 우리의 눈이 아닌 북한의 눈으로 한미훈련, 북의 핵·미사일 실험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넷째, 실사구시(實事求是)하라.

우리의 편견이 아닌 사실(fact)에 입각해서 사안을 보고,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다섯째, 평화를 원한다면 신뢰를 쌓아라.

선이후난(先易後難), 선민후관(先民後官), 선경후정(先經後政), 선공후득(先供後得)으로 신뢰를 쌓을 때 평화가 온다.

 

여섯째, 상상력으로 평화를 만들라.

평화는 상상력 없이 되지 않는다. 미래에 대한 상상력 없이 과거에만 붙들려 사는 정치인이 평화를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다.

 

일곱째, 경제가 평화다.

임마누엘 칸트는 <영구평화론>에서 무역하는 국가들간 전쟁은 어렵다고 했다.

 

여덟째, 칭찬이 평화를 만든다.

김정은을 세 번 만나봤는데 칭찬을 굉장히 좋아한다. 칭찬의 바탕에서 비판할 때 상대방을 설득할 수 있는 것이다.

 

아홉째, 전쟁보다 중요한 것은 전쟁을 예방하는 것이다.

그 어떤 평화도 전쟁보다는 낫다.

 

열 번째, 평화가 우리 시대의 상식이자 순리다.

전쟁은 방법이 아니다. 평화 외엔 방법이 없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