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2년9개월 만에 만난 한일정상 "관계 개선·북핵 등 협력하기로""해결 위한 첫걸음 뗐다는데 큰 의미"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한일정상회담이 성사된 것은 지난 2019년 12월 문재인 전 대통령과 고 아베 전 총리가 만난 이후 2년 9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으로서는 5월 취임 후 첫 한일정상회담이다.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 당국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는 동시에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안'은 최대 쟁점인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로 보인다.

두 정상은 또한 최근 핵무력 법제화, 7차 핵실험 가능성 등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고,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함께했다.

아울러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 등 보편적인 가치를 지켜나가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연대해 나가자는 데 공감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정상 간에도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트위터 캡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트위터 캡쳐

이번 정상회담은 우리시간으로 이날 새벽 1시 23분부터 30분간 UN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진행됐다.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윤 대통령이 찾아가는 방식으로 대면 회담이 성사됐다.

회담 당일 오전까지도 양측의 기싸움이 계속돼 최종 조율에 진통을 겪다가 전격 성사됐다.

회담 사실도 '철통보안'으로 지켜져 회담이 시작하고 나서야 언론 공지를 통해 발표됐다.  

이날 회담 형식은 당초 예상과 달리 정식회담이 아닌 약식회담이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약식회담은 구체적 의제를 확정해서 논의하지는 않는다. 그런 점에서 약식회담이란 말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진통 끝에 성사된 이번 정상회담은 두 나라 관계 개선의 첫 걸음을 뗐다는 분석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서 첫걸음을 뗐다"며 "한일 간 여러 갈등이 존재하지만 양 정상이 만나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과거사 문제 등 현안을 두고는 견해차가 여전해 실질적인 관계 개선을 이끌 수 있을지는 앞으로의 과정을 더 지켜봐야 한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 조정으로, 한일회담과 마찬가지로 확정 발표가 미뤄진 한미 정상회담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여러 나라 정상들이 모이는 자리에서 풀어사이드(pull aside:약식 회동) 방식으로 따로 대화를 나누는 방안이 유력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곽인숙 기자 cinspai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