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계
일본그리스도교협(NCCJ), 아베 국장 반대 성명…"통일교 유착 민주주의 후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황진환 기자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분향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황진환 기자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National Christian Council in Japan, 총무 김성제 목사)가 최근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NCCJ는 성명에서 "기시다 내각이 오는 27일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을 진행하기로 한 것은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40만 명 이상이 아베 국장에 대해 반대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NCCJ는 아베 국장 반대 이유를 4가지로 들었다.
 
NCCJ는 먼저 "일본에는 1947년까지 명치헌법 아래 천황명령으로 위대한 사람에 한해 국장을 할 수 있는 법이 있었지만, 1947년 발효된 일본 헌법에서 모든 인간이 평등하다고 밝힘에 따라 인간을 차별하는 국장령이 헌법의 인권 이념과 모순된다는 이유로 폐지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기시다 내각이 추진하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국장은 헌법을 위배한다고 주장했다.
 
NCCJ는 또, 일본 국회 동의 없이 거액의 국가 예산을 사용하는 국장에 대해 반대했다.
 
NCCJ는 "국장을 준비하려면 보안 문제를 포함해 국가 예산 16억 엔(한화 약 155억 원)정도가 소요되는 데 기시다 내각이 일본 국회의 동의 없이 헌법 83조와 85조를 무시해 국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베 신조 국장을 반대하는 세 번째와 네 번째 이유로 각각 '아베노믹스'와 '통일교 유착'을 들었다.
 
NCCJ는 "기시다 내각이 아베 신조에 대해 8년 이상 수상을 했던 위대한 사람이라고 평가하지만, 아베의 권력 사유화와 '아베노믹스' 실패로 인한 빈부격차 심화에 대한 정치, 경제, 법적 조사(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내각이 추진하는 아베 신조 국장은 비판적인 시민 여론을 억제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염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됐던 통일교와의 유착 문제도 지적했다.
 
NCCJ는 "아베 신조 할아버지 기시노부스케가 1960년대 말부터 통일교회와 깊이 연결돼 있었다"고 밝혔다.
 
NCCJ는 이어 "일본에서는 통일교회가 종교법인"이라며, "(통일교가)일본은 한국에 대해 죄를 저지른 나라이기 때문에 평생 해와의 나라로서 돈을 바쳐서 하나님의 용서를 받아야 한다는 마인드콘트롤(세뇌)을 했다"고 주장했다.
 
NCCJ는 또, "통일교와 자민당의 결탁이 오늘날 일본 민주주의 전체를 부패하게 만들었다"며,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 대표들이 아베 국장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송주열 기자 jyso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