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윤 대통령 "남북관계 모든 부분에서 헌법·법률 원칙 따라 처리해야"
핵심요약
윤 대통령, 권영세 통일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 받아
권 장관, 탈북어민 강제북송 관련 "통일부로서 아는 바 없어"
탈북어민 2명 진술 불일치 관련해 "당시 접수 중 특별한 내용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남북관계 모든 부분에서 헌법과 법률의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통일부 업무보고를 받고 이같이 밝혔다고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전했다. 탈북어민 강제북송 및 서해 공무원 피살 사태 등 뒤늦게 논란이 된 사안들에 대해 원칙론을 강조한 것으로 읽힌다.
 
권 장관은 업무보고 직후 브리핑에서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태 관련 기자들의 질의에 "강제 북송된 어부 2명이 어떻게 됐는지에 대해선 통일부로서는 아는 바가 없다"며 "어느 부처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통일부가 인지하고 있는 사실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무보고에서 윤 대통령이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태 등 관련 언급 여부에 대해선 "그것에 관해 제가 특별히 보고 드린 게 없고, 대통령도 거기에 대해서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며 "윤 대통령이 법에 따른 원칙론만 강조했다"고 답했다.

 
당시 강제북송된 탈북 어민 2명 간 진술이 일치하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 권 장관은 "진술 불일치 부분은 저희들이 내부적으로 당시 접수하거나 통보받은 자료에 의하면 특별한 내용이 없었다"며 "최근에 살인 방법이라든지 숫자라든지 이런 부분에 있어 차이가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 부분은 저희들이 기존에 갖고 있는 자료 중에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통일부를 항의 방문한 데 대해선 "민주당에서 얘기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생각한 것과 다른 부분에 대해선 통일부 대변인이 이미 충분히 얘기한 만큼 거기에 대해서는 다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은 권 장관의 보고를 받은 후 통일부가 헌법에 명시된 '평화 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부서라고 강조하며 통일 전략 수립 등을 당부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업무보고를 받은 후 몇 가지 당부를 했다"며 "통일부는 헌법 제3조와 제4조를 실현하고 구체화하기 위한 부처라는 인식을 우선 명확히 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헌법 4조에 명시된 '자유민주적 기본 질서에 입각한 통일'이라는 것은 남과 북의 모든 국민이 주축이 되는 통일 과정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북한인권재단의 출범의 조속한 추진도 당부했다"며 "남북 간에 민족적?인도적?문화적 교류 협력의 지속이 중요하며 특히 청소년 등 미래세대 간에 소통과 교류가 매우 중요하다는 당부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북한이 실질적인 비핵화를 수용할 경우 제시할 '담대한 제안'에 대해 현실성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통일부가) 촘촘하게 준비하기 바란다고 했다"며 "아울러 통일 전략의 수립과 판단, 분석 역량을 강화를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sagamor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