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정세현 "바이든이 文 왜 만나겠나, 대북 특사…尹과도 사전 교감 있는 듯"
2019년 6월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문 전 대통령을 따로 만나는 건 문 전 대통령에게 '대북 특사'를 요청하기 위해서라고 판단했다. (청와대 제공)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한미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 카드로 활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세계에서 가장 바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정을 확인하기 위해 방한 때 문 전 대통령을 만나는 건 아니라는 것이다. 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인사청문회 때 "문 전 대통령 대북특사를 검토할 수 있다"고 한 것을 볼 때 윤석열 대통령과 미국 측의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정 전 장관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문재인 대북특사' 가능성에 대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을 끝내고 일본으로 떠나기 전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게 돼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 바쁜 바이든 대통령이 여기까지 와서 문 대통령을 만나는 것은 옛날에 한두번 만난 적 있는, 그 우정으로 만나는 건 아니다"며 "정치인은 그렇게 안 움직인다"고 지적했다.

즉 "쓸모가 있으니까 만나는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장관은 "지금 김정은과 특별한 관계에 있는 사람이 둘 있는데 트럼프하고 문재인이다"며 바이든이 트럼프를 특사로 보낼 수 없으니 문 전 대통령을 특사로 고려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카터 대통령도 1994년에 북한에 간 적 있고 클린턴 대통령도 (2009년 8월 4일) 북한으로 가서 억류돼 있는 사람을 데리고 나온 적이 있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인데 윤석열 대통령이 좀 꺼리지 않을까"라고 묻자 정 전 장관은 "기분은 안 좋겠지만 문 대통령이 움직여서 한반도 상황이 빠른 속도로 좋아지고 핵 문제 해결의 수순을 밟을 수 있게 된다면 (윤 대통령이) 이를 자기 업적으로 삼을 수 있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 "(권영세 인사청문회에서 '대북특사로 문 전 대통령을 검토하라'는) 태영호 의원 질문에 (권 장관이 '검토할 수 있다') 그렇게 쉽게 답하는 것을 보고 사전에 이미 교감이 있었구나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윤 대통령과 바이든 사이에서 '문재인 카드'가 공감대를 형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