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권영세 "대북정책은 이어달리기… 文정부 '합의' 유효"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공동취재) 2022.5.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설 기자,김서연 기자,서혜림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대북정책은 이어달리기가 돼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이뤄진 남북정상 간 합의가 윤석열 정부에서도 유효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향후 대북정책 방향에 대한 김석기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의 질의에 "정권 교체기마다 지난 정부에 대한 여러 비판이 있었다. 그러나 비판이 있다고 해서 전 정부를 완전히 무시하고 반대로 가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권 후보자는 특히 "'문재인의 모든 걸 뒤집는다'는 건 우리 대북정책이나 북한에 혼란을 줄 수 있고, 오히려 북한에 이용을 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권 후보자는 "지난 정부가 잘못한 것까진 이어갈 순 없다"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저자세 논란, 비핵화에 무심했던 것, 제도에 집착해 실질적인 부분을 간과한 것은 보완하면 될 일"이라고 설명했다.

권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에서 체결된 2018년 4·27판문점선언과 9·19평양공동선언'이 새 정부에서도 유효하냐'는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의 물음에도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그 합의는 새 정부에서도 계속 유효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권 후보자는 "문제는 그 합의서를 액면 그대로 이행하기 쉽지 않은 부분이 있다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제재에 의해 현실적으로 이행 불가능하거나 현재 남북관계 상황상 국민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것(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권 후보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도 "초당적인 대북정책의 토대를 만들어 국민적 공감대 아래 지속 가능하고 실효적인 정책을 추진해가겠다"며 "역대 정부의 노력을 보완·발전시키고 이념적 유연성을 바탕으로, 과정으로서의 평화와 궁극적 목표로서의 통일이 조화될 수 있도록 고민하고 노력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