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한반도 긴장 속 남북 정상 전격 친서 교환…"노력하면 관계 발전"(종합)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서재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친서를 교환해 '따뜻한 안부인사'를 나누었다고 22일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의 잇따른 도발로 한반도 정세가 긴장된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진 남북 정상 간 친서 교환이다.

통신은 문 대통령이 지난 20일 친서를 보내왔으며 김 총비서가 21일 회답 친서를 발송했다고 전했다. 이번 친서는 문 대통령의 퇴임을 앞두고 남북 정상이 마지막 인사를 나누기 위해 교환된 것으로 보인다.

김 총비서는 친서에서 "임기 마지막까지 민족의 대의를 위해 마음써온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와 노고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아울러 "북남 수뇌(정상)들이 역사적인 공동선언들을 발표하고 온 민족에게 앞날에 대한 희망을 안겨준데 대해 회억(돌이켜 추억)했다"고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퇴임 후에도 남북 공동선언들이 통일의 밑거름이 되도록 마음을 함께 하겠다"라는 인사를 전했다고 한다.

통신은 "북남 수뇌분들께서는 서로가 희망을 안고 진함없는 노력을 기울여 나간다면 북남관계가 민족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개선되고 발전하게 될 것이라는데 대해 견해를 같이했다"라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북남 수뇌분들의 친서 교환은 깊은 신뢰심의 표시로 된다"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남북 정상이 친서 교환을 공개한 것은 지난해 7월27일 이후 9개월여 만이다. 당시 남북은 단절됐던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 소식을 전하며 양 정상이 친서를 여러차례 주고받았다고 동시에 발표했다.

남북 정상이 남측 대통령의 퇴임을 앞두고 인사를 교환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특히 북한이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하고 '핵 보유국'임을 주장하며 위력을 과시하는 상황 속에서 이뤄진 정상 간 소통이기도 하다.

김 총비서가 여러 차례 정상회담을 가진 문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한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임기 동안 남북미 정상 '조우'를 포함해 4차례 김 총비서를 만났고 3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열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