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 확정…"적대세력 책동으로"(종합)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북한 선수단의 모습. 2018.2.2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이 내달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최종 불참하게 됐다. 북한의 참가를 위한 중국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설득이라는 안도 결국 무산된 셈이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북한의 올림픽위원회와 체육성이 중국 올림픽위원회와 올림픽 조직위원회, 국가체육총국 앞으로 편지를 보내 "올림픽에 불참하지만 중국을 지지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리룡남 주중 대사를 통해 전달된 편지에서 북한은 "적대세력들의 책동과 세계적인 대유행전염병(코로나19) 상황으로 대회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면서도 "우리는 성대하고 훌륭한 올림픽 축제를 마련하려는 중국 동지들의 모든 사업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림픽의 성과적 개최를 막아보려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반중국 음모 책동이 더욱 악랄해지고 있다"라며 "우리는 이를 국제올림픽헌장의 정신에 대한 모독으로, 중국의 국제적 영상에 먹칠하려는 비열한 행위로 낙인하고 단호히 반대, 배격한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는 미국이 중국의 인권 문제 등을 명분으로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고 미국의 우방국들이 이에 동참하고 있는 것에 대한 비난이다.

또 올림픽 불참의 사유로 '적대세력들의 책동'을 든 것도 눈에 띈다.

북한은 지난해 도쿄 하계올림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의 선수단 보호를 이유로 불참했다. 이 때문에 북한 올림픽위원회(NOC)는 올림픽 헌장에 명시된 올림픽 정신을 준수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IOC로부터 올해 말까지 참가 자격 정지를 당했다.

이로 인해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9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국가 차원의 참가는 불가능한 상태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올림픽의 성공,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전략에 대응하는 차원, 북중 밀착 차원에서 IOC를 설득해 북한의 참가를 이끌어낼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러나 이날 북한이 '불참'을 확정하는 편지를 중국에 보낸 것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며 '적대세력'을 이유 중 하나로 든 것은 이 같은 중국의 노력도 최종적으로 무산됐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자격정지 기간 동안이라도 선수들은 자국의 올림픽위 명의로 '개인적'인 참가가 가능하지만 북한은 이번 편지에서 결국 올림픽에 어떤 선수도 파견하지 않을 방침을 밝혔다.

다만 북한이 올림픽에 '외교적 참가'를 할 가능성은 아직 베재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번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대화 재개는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나 아직 남북 모두 어떤 수준의 고위급 인사를 올림픽에 보낼지 등에 대해 확정한 바는 없다.

북한은 편지에서 북중 밀착을 강조했다. 편지에는 북한이 "형제적인 중국인민과 체육인들이 시진핑 총서기동지와 중국 공산당의 두리에 일치단결해 온갖 방해 책동과 난관을 물리치고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리라는 확신"을 표한 내용이 담겼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북한은 "올림픽위원회와 체육성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현명한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중국의 체육기관들과 체육인들과의 친선적인 교류와 협조, 왕래를 보다 강화함으로써 전통적인 조중친선의 강화발전에 기여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22-01-08 16:53:11

    코로나가 종식되어도 북한은 점점 더 고립되어가는걸보면 가슴저린다~!!!!! ㅠㅠㅠㅠㅠㅠ   삭제

    • 박혜연 2022-01-07 15:32:37

      2022년말까지 북한은 그 어떤 국제대회에도 참가할수없으니 짐작이 간다~!!!!!   삭제

      Back to Top